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기아 EV6. 기아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의 '뉴 에너지' 부문과 '프리미엄' 부문에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돼 '독일 올해의 차'의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아이오닉 5는 미래적인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 혁신적인 충전기술이 좋은 평가를 받아 BMW의 iX, 메르세데스-벤츠 EQS 등을 제치고 뉴 에너지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됐디. 또 EV6는 우수한 주행거리와 다이내믹한 성능을 앞세워 폴크스바겐 ID.4, 아우디 Q4 e-트론,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등 유수의 경쟁차들을 물리치고 프리미엄 부문 올해의 차로 이름을 올렸다.

친환경 카테고리인 뉴 에너지 부문에서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 5와 EV6가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 사측은 유럽 전기차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독일에서 현대차그룹의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평가했다.

2018년부터 개최된 독일 올해의 차는 20명의 자동차 전문 심사위원단이 올해 출시된 신차들을 대상으로 실용성, 주행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면밀히 평가한 후 부문별 순위를 선정한다. 올해는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를 포함한 총 45대의 신차가 평가에 참가했다.이번 독일 수상은 콤팩트(구매가 최대 2만5000유로 미만), 프리미엄(구매가 최대 5만 유로 미만), 럭셔리(구매가 5만 유로 이상),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등 5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E-GMP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아이오닉 5와 기아 EV6의 세계적인 호평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아이오닉 5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 평가 사이트 '카바이어'의 베스트 카 어워드에서 '베스트 컴퍼니 카'와 '베스트 패밀리 일렉트릭 카'에 선정됐으며, 영국의 언론 그룹의 자동차 어워드에서는 '올해의 베스트 디자인 카'와 '올해의 자동차 혁신'에 선정됐다.

또 EV6는 이달 유럽 출시 후 독일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가 인체공학적인 인테리어 구성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독일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는 "차량의 움직임, 조향 감각, 서스펜션 등이 완벽하게 조율되어 운전하는 재미가 뛰어나다"고 평가한 바 있다.

장우진기자

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