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고 더 쉽게 연결" 삼성 플랫폼 확 달라진다

개발자 콘퍼런스서 전략 밝혀
AI 빅스비, 반응속도 35% 향상
TV·냉장고엔 '스마트싱스 허브'
삼성 녹스 개인정보 보호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빨라지고 더 쉽게 연결" 삼성 플랫폼 확 달라진다
26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에서 삼성전자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소비자 중심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빅스비', '스마트싱스', '삼성 녹스' 등 소비자들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플랫폼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26일(미국 현지시간)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SDC21)'을 열고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기술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이후 2년 만에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보안 플랫폼 혁신 △타이젠 기반의 스크린 경험 확장 △갤럭시 생태계 강화 방안에 대해 전 세계 개발자, 파트너사, 소비자들에게 공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가 전 세계 창의적인 개발자들과 협력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수많은 기기와 네트워크를 통해 온 세상이 밀접하게 연결되고 있는 만큼 모두의 삶을 더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소비자 경험을 향상시키고 개발자들의 작업을 지원하기 위한 빅스비, 스마트싱스, 삼성 녹스 등 플랫폼 강화 방안을 공개했다.

3억대 이상의 삼성 기기에 적용된 AI 플랫폼 빅스비는 성능이 더욱 강화된다. 빅스비는 최신 스마트폰에서 온디바이스 AI를 활용해 기기 자체에서 명령을 실행함으로써 반응 속도가 최대 35% 빨라졌다.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의 연결성과 호환 기기도 더욱 확대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TV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삼성 제품에 탑재해, 해당 제품에서 다른 기기와 바로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이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간 연계를 강화할 수 있는 '빅스비 홈' 플랫폼도 선보였다. 또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에 업계 최신 IoT 통신규격인 '매터'를 적용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호환 기기들이 더 쉽게 연결되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1억대 이상의 삼성 기기에 탑재된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에 대해 소개하며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이에 더해 삼성전자는 '스크린 포 올' 비전을 바탕으로 TV 사용 경험을 확장하는 신기능을 소개했다. TV 화상통화의 경우,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AI 기반으로 인물을 포커스하거나 줌인하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편의성이 강화된다. TV용 삼성 헬스에서는 TV를 웹캠, 모바일 기기와 연결하면 스마트 트레이너가 사용자의 운동을 분석하고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다. 또 차세대 화질 기술인 HDR10+ 표준이 게임으로도 확대 적용돼 TV에서 더 사실적이고 몰입감 있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이에 더해 삼성전자는 B2B 서비스인 '기업용 타이젠'을 선보였다. 여러 기기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로, 기업·기관이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편리하게 관리 가능하다.

또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최신 UX로 '원 UI 4'을 공개했으며, '갤럭시 워치4' 시리즈에 탑재된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경험인 '원 UI 워치', 구글과 공동 개발한 신규 웨어러블 통합 플랫폼도 소개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