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푸조 다 제쳤다”…투싼 PHEV, 독일 車전문지 비교평가 1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유럽에 출시된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이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실시한 'PHEV SUV 비교 평가'에서 유럽 대표 경쟁차종을 제치고 모두 종합 1위를 차지했다.

27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독일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빌트'' 3개 매체는 최근 유럽 내 주요 'PHEV SUV'를 대상으로 비교 평가를 진행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이달 발간된 최신호에서 현대차 투싼,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오펠 그랜드랜드 등 4개 PHEV차량을 대상으로 바디,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친환경성·비용 등 5가지 항목에 걸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비교평가'를 진행했다. 아우토 자이퉁의 비교평가에서는 '주행 특성' 부분에서 평가 차종 중 1위를 차지하며, 비교 차종 중 종합 평가 1위를 기록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투싼,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등을 대상으로 바디, 안전성,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환경, 비용 등 총 7개 항목에 걸쳐 평가를 진행했다. 투싼 PHEV는 이 중 바디,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비용 등 4가지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아우토 빌트'는 지난 7월 유럽시장에서 주목받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에 대한 비교평가를 실시했다. 대상 차종은 투싼, 푸조 3008,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도요타 RAV4 등 4개 차종으로 투싼은 세련된 인테리어와 넓은 실내공간, 균형 잡힌 주행성능 등에 1위에 선정됐다.

투싼 PHEV 모델은 올 2분기부터 유럽 시장에 본격 판매가 시작됐으며,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량은 1만2000여대 수준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의 권위있는 자동차 전문 매체가 실시한 비교평가에서 종합 평가 1위를 차지한 것은 기술력과 브랜드 경쟁력을 입증한 것"이라며 "대상차종이 독일 등 유럽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친환경 모델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종이라는 점이 투싼 PHEV의 선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아우디·폭스바겐·푸조 다 제쳤다”…투싼 PHEV, 독일 車전문지 비교평가 1위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현대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