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데이터 레이크 시장 공략 강화

대형 제조기업 프로젝트 통해 레퍼런스 확보
HCP, HCSF 활용해 데이터 레이크 환경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데이터 레이크 시장 공략 강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 양정규)은 오브젝트 스토리지 및 초고성능 파일 스토리지 솔루션 'HCSF'를 활용해 데이터 레이크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대용량 데이터를 보유하고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으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는 기업들을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국내 한 대형 제조기업의 '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데이터 수집·활용·관리를 위한 데이터 레이크와 통합 운영체계를 구축하고, 대용량 데이터 증가 시 선형적으로 확장 가능한 아키텍처 설계, 고성능 데이터 자동 티어링을 통해 IT 비용 절감까지 기대된다.

이 프로젝트에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올해 공개한 HCSF가 도입됐다. HCSF는 고성능 병렬 파일 시스템과 오브젝트 스토리지가 통합된 파일 스토리지 솔루션으로, HPC(고성능컴퓨팅), AI(인공지능)·ML(머신러닝) 분석, GPU(그래픽처리장치) 가속화 환경을 제공한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HCSF의 국내 첫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금융, 제조,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의 데이터 레이크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데이터 레이크는 데이터 분석을 위한 모든 종류의 데이터 취합에 탁월해 데이터 중앙 공급소 역할뿐 아니라 기업 데이터 혁신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고성능·대규모 데이터 저장소가 필수로 요구된다.

오브젝트 스토리지는 대규모 데이터를 처리하면서 전체 데이터를 한 곳에 담아 놓고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다. 따라서 데이터 레이크 전략을 비용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HCSF는 오브젝트 스토리지의 가용량과 클라우드 기능을 갖춘 분산 파일시스템 속도를 제공하며, 파일과 오브젝트 프로토콜이 지원돼 데이터 수집이 용이하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는 "데이터 레이크는 새로운 유형의 데이터는 물론 기업 내에 쌓인 방대한 이력 데이터를 활용해 필요한 가치와 인사이트를 찾아주고, 기업의 데이터 혁신을 앞당겨 준다"며 "기업들이 AI·ML 혁신을 통한 디지털 전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