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가려다 불 켰다?"…용산 아이맥스 `역대급 관크` 술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화장실 가려다 불 켰다?"…용산 아이맥스 `역대급 관크` 술렁
CGV '아이맥스 레이저' 상영관.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CGV 제공]

국내 최고 시설을 갖춘 영화관으로 손꼽히는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역대급 '관크'를 당했다는 영화 관람객들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관크는 공연장이나 영화관과 같은 공공장소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말하는 신조어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익스트림무비 등에서는 "오늘 있었던 듄 용아맥(용산 아이맥스) 관크", "용아맥 상영 중 불켜짐" 등 불만을 쏟아내는 제목의 글들이 다수 올라왔다.

이날 오후 2시 40분부터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는 영화 '듄'이 상영됐다. '듄'을 1.43대 1 비율의 아이맥스 대화면으로 보겠다는 영화 팬들이 몰려들면서 아이맥스관(624석)은 대부분의 좌석이 들어찼다.

문제는 영화가 한창 상영되던 중 발생했다. 관람객 A씨는 "한 어르신이 화장실 가려는 데 보이지 않아 휴대폰 손전등을 켜 문을 찾다가 불(조명)을 켰다고 들었다"며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관객들은 어찌된 영문인지도 모른 채 영화의 한 장면을 불이 켜진 채로 2분 가량 봐야 했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영화관 직원들에게 단체로 항의했고 직원들은 "어르신이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문을 못 열어서 입구 쪽에 있는 조명 스위치를 켠 것 같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객들은 보상을 요구했지만 직원들은 영화관 잘못이 아닌 관객 잘못이어서 보상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었던 관객들은 "진짜 너무 역대급 관크라 할 말을 잃었다", "진짜 역대급 관크 맞았다", "살면서 처음으로 경험한 영화관 사고였다" 등의 후기를 올렸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도 "진짜 상상도 못한 역대급 관크다", "용아맥 하나 있으니 모든 진상이 다 모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