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등 전과 35범 60대, 어디로 숨었나…전자발찌 끊고 잠적 `공개수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폭행 등 전과 35범 60대, 어디로 숨었나…전자발찌 끊고 잠적 `공개수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성범죄자 김모(62)씨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전력이 있는 전과 35범의 60대 남성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나 공개수배됐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27일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모(62)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그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법무부는 경찰에 공조 요청을 해 현재 전남경찰청이 추적 중이다. 공개수배서를 살펴보면 김씨는 키 165㎝에 몸무게 65㎏의 작고 마른 체형이다.

또 안경을 쓰지 않았으며 흰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이다. 달아날 당시 검은색 정장 및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입었으며 왼손에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있었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보호관찰소 관계자는 "달아난 당시 순천시 난봉산 일대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며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타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