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前대통령 별세] 주요 외신들 긴급타전… 정치 역정 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주요 외신도 26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을 발빠르게 전했다. 노 전 대통령의 12·12 쿠데타 조력, 직선제 회복 뒤 첫 대통령, 수뢰로 인한 투옥 등 여러 가지 평가를 곁들여 그의 정치 역정을 소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속보로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어 한국이 독재자에 의한 통치에서 민주적 선거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그가 중요한 인물이지만 논란이 많은 역할을 했다며 노 전 대통령이 쿠데타의 공모자에서 한국의 민주화 뒤 국민이 선출한 첫 한국 대통령이 됐지만 반역과 부패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불명예스럽게 정치 경력을 끝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노 전 대통령이 입원했던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별세 사실을 보도했다. AP통신은 노 전 대통령이 육군사관학교 동기인 전두환 씨를 대통령으로 만든 계기가 된 1979년 쿠데타를 지원하려고 자신이 지휘하던 육군 사단을 이끌고 서울로 진입했다며 쿠데타와 1980년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군사 진압은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어두운 두 시기라고 지적했다.

AP통신은 또 1987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로 되찾게 된 대통령 직선제를 통해 그해 말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임기를 마친 후에 수뢰와 부정 축재를 인정하고 투옥됐으며 이후 김대중 정부 때 국가 화합 차원에서 사면을 받고 대중의 시선을 피해 말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일본 교도통신은 그가 대통령 재임 시 '북방정책'으로 불리는 외교정책을 펼쳐 냉전 시대 북한의 우방인 중국과 옛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연방(USSR)에 다가갔다고 평가했다.

프랑스 AFP통신도 노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군인으로, 수백 명이 희생된 광주민주화운동을 탄압하는 데 가담한 경력 등을 소개했다.

중국 관영 영어뉴스 채널인 CGTN도 노태우 전 대통령이 89세로 사망했다고 긴급 보도했고 러시아 국영 스푸트니크 통신 역시 노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을 긴급 타전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