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반도체 자료 요구에 우려 표명…한미 대화채널 신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미국의 반도체 기업 정보 요구에 대한 국내 반도체 업계의 우려를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 양국은 반도체 분야 협력을 논의하기 위한 국장급 반도체 대화채널을 신설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미국 상무부와 국장급 화상회의를 열고 반도체 파트너십을 비롯한 양국의 산업협력 대화 개최를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의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구축된 한-미 협력 파트너십을 공고히 이행하기 위해 개최됐다. 우리 측에서는 최우석 산업부 소재융합국장, 미국에서는 모니카 고만 상무부 제조 담당 부차관보가 참석했다.

양국은 반도체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감안해 정례적으로 이를 논의할 수 있는 국장급 반도체 대화채널을 신설하기로 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기존 국장급 '한미 산업협력대화'를 확대·격상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산업부는 "미국 상무부의 반도체 공급망 자료 요청에 대해 우리 측은 국내 산업계의 우려가 크다는 점을 미측에 충분히 설명하고 향후에도 미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정부, 美 반도체 자료 요구에 우려 표명…한미 대화채널 신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연대와 협력 협의체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