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창당 김동연 "안철수와 연대 언제든 열려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당 창당 김동연 "안철수와 연대 언제든 열려있다"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새로운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사실상 제3지대에서 나란히 대선 깃발을 올렸다.

무소속 대선 예비후보인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새로운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기득권을 타파하고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청년투자국가, 규제개혁을 통한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을 정책 방향으로 세웠다. 그는 "대한민국 시장 중 가장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 정치시장"이라며 "이 정치의 벽을 허물고 판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롯해 정치권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특히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약속한 대로 축사에 나서, 여야 거대 정당을 싸잡아 비판하면서 "과연 이분들이 우리나라 당면 현실의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굉장한 회의를 가지고 있다"며 "김 전 부총리의 시도가 한국 정치, 경제 사회 구조 변화에 커다란 기여를 할 계기를 마련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여야 지도부의 축사를 통한 '러브콜 경쟁'도 벌어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악화한 경제·사회 지표, 불평등 문제를 언급한 뒤 "민주당도 같이 껴안고 머리를 맞대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같이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말씀을 들으면서 '저희 편이구나' 확신했다"며 "지향점을 공유한다면 국민의힘과 새로운물결은 같은 방향을 향하는, 같은 뜻을 가진 동지"라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취재진으로부터 기존 여야와의 연대·지원설 질문을 받자 "'새 기회가 흐르는 물결'을 만들기 위해 뚜벅뚜벅 가겠다"며 "9월은 민주당의 시간이고, 10월은 국민의힘 시간이다. 이후 11월은 제3의 물결 시간이 올 것"이라고 답변을 대신했다.

안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며칠 전에 통화했다. 뜻을 같이한다면 언제든지 열어놓고 있을 것"이라며 "생각이 같다면 제가 먼저 연락드려 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늦어도 제1야당인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선출되는 내달 5일 이전에 대선 출마 결심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최근 여야 동시 비판의 목소리를 키우면서 대권 도전을 준비해왔다. 문재인 정부 탈원전을 겨냥한 전남 영광군 원전 방문으로 시작되는 지역 일정을 고려하면, 이르면 이달 31일 출마 선언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가 출사표를 던지면, 이번 대선은 적어도 민주당·국민의힘·국민의당·정의당 4자, 김 전 부총리 독자 행보 시 그 이상의 다자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신당 창당 김동연 "안철수와 연대 언제든 열려있다"
지난 10월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