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24일 종로 찻집서 회동...이낙연에 선대위원장 제안할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 안국동 찻집에서 전격 회동한다.

두 사람이 만나는 것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이 끝난지 2주만이다.

이 후보 측은 23일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2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만나기로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와 화해하고, 이 전 대표에 대선 선대위원장을 맡아 줄 것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홍준표 의원은 물론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도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정권재창출에 위기가 온 것으로 보고, 다시 '원팀'을 논의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와 이날 만난 후 오는 27일쯤 문재인 대통령과도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8일 출국할 예정이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오는 26일로 잡혀 있어, 이 후보가 대통령과 만날 날짜는 27일이 유력할 것이란 관측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이낙연, 24일 종로 찻집서 회동...이낙연에 선대위원장 제안할듯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결과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