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만 5~11세 아동에 화이자 접종 위험보다 득이 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만 5~11세 아동에 접종하는 것에 대해 "위험보다 득이 더 크다"는 분석을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간) AP·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FDA는 이날 보고서에서 5~11세 아동에 화이자 백신을 성인 접종량의 3분의 1(10㎍)만큼 접종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FDA는 아동 화이자 접종이 코로나19에 따른 사망 또는 입원을 예방하기 때문에 심근염 등 부작용 위험보다 훨씬 이득이라고 분석했다.

아동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 여부는 오는 26일 FDA 외부 자문기구 회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FDA가 최종 승인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접종 대상 아동을 선별해 이르면 오는 11월 초부터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외신은 보도했다.

FDA는 앞서 이날 오전 화이자가 제출한 5~11세 아동 접종 관련 연구 자료를 공개했다. 화이자는 이 자료에서 5~11세 아동 22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성인 접종량 3분의 1만큼 접종하면 코로나19 예방효과가 90.7%로 산정됐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美 FDA "만 5~11세 아동에 화이자 접종 위험보다 득이 커"
미 식품의약청(FDA)은 만 5~11세 아동에 화이자 백신을 성인 접종량의 3분의 1(10㎍)만큼 접종하는 것이 '위험보다 득이 더 크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