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성공 비결 `피자 두판 팀`에 있었다…"연 5000만개 신규서비스 성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마존 성공 비결 `피자 두판 팀`에 있었다…"연 5000만개 신규서비스 성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이커머스 기업인 아마존의 성공 비결이 기업문화와 일하는 방식, 조직구성, 마이크로 조직 등을 바탕으로 한 '지구상에서 가장 고객중심적인 회사가 되겠다'는 혁신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함기호 아마존웹서비스 코리아 대표는 22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CEO 인사이트' 온라인 강연에서 이 같이 밝혔다. 함 대표는 "아마존은 경영활동에서 발생하는 고객의 불만이나 요구사항을 혁신의 토대로 여겨왔다"며 "1994년 창업 이후 적용된 '성장 플라이휠(Growth Flywheel)' 사업모델은 고객 경험에서 출발해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많은 방문자와 판매자를 플랫폼으로 끌어들여 경쟁력 있는 가격 체계를 유지할 뿐 아니라 고객의 비용을 낮추는 선순환 구조가 성장 플라이휠 사업모델의 핵심"이라며, 아마존의 혁신·성장의 비결로 기업문화, 일하는 방식, 조직구성, 마이크로 조직 등 4가지를 꼽았다.

아마존의 경우 기업문화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16개 리더십 원칙을 만들고 채용부터 인사평가 등 주요 의사결정에 적용 중이고, 고객이 원하는 방식을 먼저 설계한 뒤 그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하나씩 개발하는 '워킹 백워드'라는 일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고 그는 소개했다.

그는 이어 아마존은 피자 투 판을 시켜서 먹을 수 있는 정도(10명 안팎)의 'two pizza team'으로 조직을 수천개 구성해 독자적으로 모든 의사결정을 진행하고, 마이크로서비스 구조 조직을 운영해 연간 5000만개 이상의 신규 서비스를 시장에 내놓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함 대표에 이어 연사로 나선 이현석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사업개발담당 본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불확실성에 대처하기 위한 클라우드 컴퓨팅'을 주제로 신사업 진출 전력과 마케팅 고객관리, 상품 차별화, 연구개발, 제조공정관리, 공급망관리 등 클라우드 컴퓨팅이 활용될 6대 분야를 소개했다.

이 본부장은 "클라우딩 컴퓨팅을 활용하여 코로나 백신 개발업체들은 사전 시뮬레이션 단계에서 개발시점을 대폭 앞당겼고, 독일 폭스바겐도 공장 가동률을 관리하는 통합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며 해외 클라우드 혁신 동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 강연은 대한상의 홈페이지 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아마존 성공 비결 `피자 두판 팀`에 있었다…"연 5000만개 신규서비스 성과"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