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볼보의 대표 중형 SUV인 XC60이 한국 소비자의 맞춤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탑재하고 새로 출시됐다. 신형 XC60은 한국 지형에 최적화된 된 티맵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와 음원 플랫폼 플로(FLO) 이용이 가능했고, 특히 음성인식 기능은 편안하게 말해도 정확하게 반응하는 높은 인식률을 보여 실제 주행에서도 매우 유용하게 쓰일만 했다.

외관은 전장 4710㎜, 전폭 1900㎜, 전고 1645㎜로 중형급의 덩치를 갖고 있다. 전면은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T자형 LED 헤드램프와 3D 형태의 앰블럼이 볼보 DNA를 보여준다. 또 B필러부터 완만하게 올라가는 측면 윈도우 라인과 후면의 L자형 테일램프 덕에 후방부는 꽤 육중한 모습을 보여준다.

실내는 여유롭고 고급스럽다. 세로형의 9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는 꽤 시원한 시야감을 제공했고, 스웨덴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기어노브는 볼보 만이 스웨디시 감성을 한껏 부각시켰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패드는 오픈형으로 배치돼 사용이 편리했고, 두 개의 컵홀더 외에도 차 키를 둘만한 공간이 따로 마련돼 실용성도 갖췄다.

2열은 레그룸(무릎공간)이 주먹 두 개가량 나올 정도로 여유로웠고, 실내 온도 등도 디스플레이로 확인 가능해 패밀리카로 손색없었다. 적재공간은 기본 483ℓ, 2열을 접으면 1410ℓ로 여유로운 편이었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경기 문산 소재 한 카페까지 왕복 110㎞ 구간을 시승했다. 이날 시승 모델은 'XC60 B5 AWD 인스크립션' 트림이다.

먼저 가속 페달을 밟자 중형 SUV답지 않은 가속감에 XC60의 여유로운 힘이 전해졌다. 이러한 힘은 오르막 구간이나 고속 구간에서 제대로 발휘됐는데, 어떤 주행 상황에서도 여유로운 퍼포먼스를 보여줘 플러스 알파의 넉넉한 힘이 전달됐다.

고속 주행 시 꽤 높은 수준으로 속도를 높여도 가속감은 거침없었고, 사륜구동(AWD) 시스템 적용으로 코너 구간에서도 바닥에 붙어가는 듯한 안정감이 인상적이었다. 신형 XC60의 파워트레인은 마일드 하이브리드(B5·B6)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T8) 등 3가지 파워트레인을 지원하며, 이날 시승한 B5 엔진은 가솔린 기반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으로 최고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35.7㎏·m의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스티어링휠은 유연하게 반응했다. 덕분에 좁은 도로를 다닐 때도 조작감이 어렵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브레이크 감은 꽤나 묵직해 고속 주행에서 안정감은 한층 높여줬다. 시트는 하드한 편이었지만 꽤 널찍해 장거리 주행에서도 피로는 느껴지지 않았다.

엔진음은 SUV인 만큼 아주 조용하다고 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차내 승객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하는 등에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고, 오히려 노면 소음이나 풍절음은 꽤 잘 잡아줘 전체적은 정숙성은 우수한 축에 속했다.

신형 XC60에는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티맵이 적용됐다. 특히 세로형 디스플레이에서 보여지는 내비게이션은 가로형 화면 비율에 비해 확실히 보기에 편안했고, 계기반에서 보여지는 내비게이션 안내도 직관적으로 표시됐다.

음성인식 기능은 기대 이상이었다. "아리아"를 부르고 여러 명령어를 제시하면 말 그대로 '기가 막히게' 알아들었다. 예를 들어 "동대문 DDP 가자", "무료도로 안내해줘" 등 내비게이션 기능부터 "통풍시트 틀어줘", "온도 낮춰줘" 등의 편의사양에 대해서도 명확히 반응했다.

플로(FLO)와의 연계를 통해 음악도 음성으로 명령할 수 있었는데 추천곡은 물론 본인이 원하는 가수 이름과 곡명도 정확하게 인식했다. 한 예로 "인기차트 틀어줘"라고 말하자 저스틴 비버의 노래를 시작으로 주요곡이 틀어줬고, "린킨파크 틀어줘"라고 말하자 미국 록밴드 린킨파크의 주요곡이 차례대로 흘러나와 취향에 맞는 곡을 그때그때 들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구지 또박또박 말하지 않고 편안하게 대화하듯 말해도 명확하게 인식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사측은 지난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열린 뉴 XC60 공개 행사에서 올해 기준 음성 인식률이 96% 수준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볼보는 티맵모빌리티와 300억원을 투자해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개발했으며 티맵,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 음악 플랫폼 플로(FLO)를 통합 지원한다.

이 밖에 반자율주행 기능도 안정적으로 작동했고, 특히 끼어드는 차량에 대한 인식도 명확하게 반응해 정차 중 활용하기에 편리해 보였다.

가격은 B5 모멘텀 6190만원, B5 인스크립션 6800만원), B6 R-디자인 에디션 6900만원(국내 출시 예정), B6 인스크립션 7200만원, T8 인스크립션 8370만원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1열.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2열. 장우진 기자

[시승기] 말만 했을 뿐인데, 똑똑한 음성인식 `탄성`…첨단으로 무장한 볼보 XC60
볼보 XC60 적재 공간. 장우진 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