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도와드리기 위해"…섹시화보 찍고 23억 대박친 영국 남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모님 도와드리기 위해"…섹시화보 찍고 23억 대박친 영국 남매
션 오스틴과 데이지 드류의 모습. [션 오스틴 인스타그램 캡처]

"부모님 대출금 갚아드리기 위해 화보 찍었어요."

스코틀랜드의 한 남매가 성인용 섹시화보를 찍어 부모님의 대출금을 갚은 사연이 보도됐다. 이들은 이 화보로 23억원을 벌었다.

뉴욕타임스은 20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신 션 오스틴(29)과 데이지 드류(24) 남매는 성인용 플랫폼 '온리팬스(OnlyFans)'에 자신들의 사진을 올려 200만달러(약 23억5500만원) 상당의 수익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션은 2019년 12월 처음 온리팬스에 가입한 뒤 동생에게도 가입을 권유했다. 이들의 외모와 과감한 섹시 콘셉트의 사진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사진 게시 등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이들 남매는 부모님의 모든 대출금을 갚았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던 이들은 이제 런던의 고급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다.

데이지는 "아버지는 나를 자랑스러워하고, 내가 하는 일을 지지한다"며 "아버지는 남자 중의 남자여서 내가 하는 일을 부끄러워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남매는 서로의 사진 촬영에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특히 데이지는 오빠 션이 성 소수자라며 "속옷 차림을 보여주는 것이 전혀 불편하지 않다"며 "누구보다도 오빠를 신뢰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조만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족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