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나만 몰랐네` 떡상 비트코인...테슬라는 1.4조원 어치 보유 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또 나만 몰랐네` 떡상 비트코인...테슬라는 1.4조원 어치 보유 중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미국 전기 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1조4800억원(12억6000만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20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비트코인 보유 현황을 공개했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2월 비트코인에 15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4월에는 보유분의 10%를 처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가 3분기에는 비트코인을 추가로 팔거나 사들이지 않아 현 보유분을 유지했다고 전했다. 다만 테슬라는 비트코인 매입 당시보다 3분기에 가격이 하락해 5100만 달러(약 600억 원)의 손상차손이 발생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미국 회계 규정상 달러와 같은 현금이 아니라 무형자산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비트코인 시세가 매입가격과 비교해 하락하면 손상차손 처리를 하고 비용으로 반영해야 한다. 반대로 비트코인이 매입가보다 오를 경우 무형자산인 비트코인을 실제 매도해서 차익을 실현할 때까지는 장부에 이익으로 반영되지 않는다.

비트코인은 이날 한때 6만7000달러에 근접하는 등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현재의 비트코인 랠리가 4분기에도 지속될 경우 테슬라의 비트코인 보유분 가치는 더 오를 전망이다.

한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사진)는 이날 실적 공개 이후 콘퍼런스콜 행사에 처음으로 불참했다. 머스크는 지난 7월 콘퍼런스콜에서 "내가 중요하게 말해야 할 것이 없다면 앞으로 실적 발표 행사에 반드시 참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