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주·성장주 두마리 토끼 잡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당주·성장주 두마리 토끼 잡자
글로벌 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투자자들의 관심이 배당주에 쏠리면서 운용사들이 배당주와 성장주,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을 수 있는 '배당성장주'에 투자하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미국 배당성장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KINDEX미국고배당S&P ETF'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됐다고 21일 밝혔다.

'KINDEX 미국고배당S&P ETF'는 글로벌 선진 자본시장을 대표하는 미국 시장의 고배당주 중에서도 장기적으로 우량한 이익을 바탕으로 주당 배당금을 꾸준히 늘리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 상장종목 가운데 △최소 10년 이상 꾸준히 배당금을 지급했고 △유동시가총액, 현금흐름부채비율, 자기자본이익률(ROE) 등 펀더멘털이 우수하며 △연 배당수익률과 5년 배당성장률이 높은 상위 100개 종목(리츠 제외)을 선별해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분산투자하는 'Dow Jones U.S. Dividend 100 Price Return Index'를 기초지수로 한다.기초지수 구성 업종은 지난 9월 말 기준 금융(22.4%), IT(20.69%), 필수소비재(13.93%), 산업재(13.63%), 헬스케어(12.16%), 경기소비재(6.62%), 커뮤니케이션서비스(5.09%), 소재(3.58%), 에너지(1.90%) 등이다. 종목 별로는 반도체기업 텍사스 인스트루먼트(4.19%), 글로벌 IT기술 및 컨설팅 그룹 IBM(4.12%), 글로벌 제약회사 머크&컴퍼니(4.10%), 미국 최대 건축자재기업 홈디포(4.07%),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4.05%) 등에 대한 투자비중이 높다.



'KINDEX 미국고배당S&P ETF'는 환노출형(UH) 상품이다. 원화 대비 미국달러화 환율 변동이 기초지수 성과와 함께 일간 성과에 반영된다.

한국투자신탁운용에 따르면 해당 ETF는 고배당 전략의 투자에 가장 적합한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단순히 배당수익률(=배당금/주가)만 높은 기업은 주가 하락으로 배당수익률이 부각 됐을 가능성이 있고, 기업의 특별 이슈로 인해 일시적으로 배당 서프라이즈가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해당 펀드는 배당수익률과 함께 기업의 펀더멘털, 배당의 연속성과 성장성 등을 종합 고려해 투자하면서 이 같은 '함정'을 피한다.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전략팀장은 "하반기 들어 글로벌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익과 주가의 방어력이 높은 배당성장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주주 중심주의가 강한 미국에서 양질의 이익을 기반으로 배당을 늘리는 배당성장주는 장기적 주가 상승과 배당 확대를 염두에 두고 중장기적 투자를 검토해볼 만한 대상"이라고 말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