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연말 조 단위 해외 수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재훈 한수원 사장 "연말 조 단위 해외 수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이 이르면 연말 조 단위의 해외 원자력발전소 건설 프로젝트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연말이나 내년 초에 몇 조 단위의 계약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상세한 내용은 오프더레코드(Off the recod)이기 때문에 구두로 말씀드리겠다"면서도 "협상이 거의 끝났고, 그러면 우리 협력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이 언급한 해외 수주는 조 단위 수주액 등을 볼 때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으로 추정된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은 2017년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의 자회사가 이집트 원자력청으로부터 수주해 현재 진행 중인 상태로, 터빈 건물과 옥외시설물 등 2차 사업에 한수원과 국내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참여를 추진 중이다.

정 사장은 또 신한울 원전 3·4호기 공사가 재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 정책이나 전력 수급을 떠나 원자력 생태계만 따져 본다면 한수원 CEO로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가 돼 숨통을 틔워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추가 건설이 필요하다고 보냐는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그 부분은 정책 영역이기 때문에 정책은 따르고, (만약) 저한테 결정권이 있다면 한수원 CEO로서는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