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과 양자대결 지지율 두자릿수 앞서… 홍준표 소수점 격차 첫 추월

매일경제·MBN 의뢰 알앤써치 격주 여론조사
양자대결 尹 43.4% vs 李 32.5%, 洪 31.6% vs 李 30.9%
李, 유승민·원희룡 상대론 앞서나 30%대 초반 정체…"이낙연 지지층 이탈 분위기"
여야 다자대결선 尹 1위, 국힘 후보군서 6주 만 선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이재명과 양자대결 지지율 두자릿수 앞서… 홍준표 소수점 격차 첫 추월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18일~20일 실시, 21일 발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관련 여론조사 중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을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상정해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가상 양자대결을 벌인 결과 그래프. 윤 전 총장은 43.4%, 이 후보는 32.5%로 이번 조사에서 10.9%포인트 격차가 났다.알앤써치 자료 갈무리

윤석열, 이재명과 양자대결 지지율 두자릿수 앞서… 홍준표 소수점 격차 첫 추월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18일~20일 실시, 21일 발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관련 여론조사 중 홍준표(왼쪽) 의원을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상정해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가상 양자대결을 벌인 결과 그래프. 홍 의원은 31.6%, 이 후보는 30.9%로 이번 조사에서 0.7%포인트 격차가 났다.알앤써치 자료 갈무리

여야 차기 대선후보 양자대결 설문에서 국민의힘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 두자릿수 격차의 지지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발표됐다.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후보로서 이 후보와 양자대결을 펼칠 경우는 소수점 단위 격차로 첫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전국 성인 102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마치고 이날 발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매일경제-MBN 의뢰·지난 18~20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무선전화 ARS 100% 방식·응답률 3.4%·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윤석열-이재명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은 43.4%, 이 후보는 32.5%의 지지율을 각각 얻었다.

같은 업체의 마지막 조사였던 2주 전 결과(지난 5~6일 실시, 7일 발표)에선 윤 전 총장(36.4%)과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지난 10일)되기 전의 이재명 경기도지사(35.4%)가 불과 0.9%포인트 격차로 초접전을 벌였지만, 이번 조사에선 윤 전 총장이 7.0%포인트 상승하고 이 후보가 2.9%포인트 내리며 격차가 10.9%포인트로까지 확대됐다.

홍준표-이재명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이 후보(30.9%)는 처음으로 홍 의원(31.6%)에게 오차범위 내 격차에서 열세를 보였다. 홍 의원은 마지막 조사에서 23.8%로 이 당시 지사(33.2%)에게 오차범위 밖 격차로 밀렸으나, 한주 간 7.8%포인트 급등하면서 이 지사를 첫 추월했다.

이번 조사에서 이 후보는 국민의힘 다른 주자들과 양자대결에서 유승민 전 의원에 30.6% 대 24.3%로,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겐 33.0% 대 26.0%로 오차범위 안팎에서 앞섰으나 지지율 30%대 초반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이 후보가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에도 불구하고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알앤써치 측은 "송영길 당대표의 당원을 향한 '일베' 발언과 경선결과에 실망한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의 이탈, 그를 넘어선 민주당 응징 분위기가 있다"고 해설했다.

여야 모든 주자를 포함 시킨 다자대결 설문에서도 이 지사는 선두에 오르지 못했다. 윤 전 총장이 30.1%, 이 후보가 28.0%로 오차범위 내 선두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홍 의원이 19.1%로 3위에 올랐다. 뒤이어 유 전 의원 4.6%,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3.2%, 원 전 지사 2.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1%, 무소속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0.8% 순이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적합도'에선 윤 전 총장이 33.6%(지난 조사 대비 4.7%포인트↑)로 1위를 기록했는데, 6주 만에 선두로 다시 올라섰다. 홍 의원은 29.6%(1.7%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격차 2위로 밀려났으며, 유 전 의원 11.1%(1.3%포인트↓), 원 전 지사 5.9%(3.6%포인트↑) 순으로 집계됐다. 2주 전 조사까지 포함됐다가 2차 경선에서 탈락한 예비후보 4명의 지지율이 윤 전 총장과 원 전 지사 쪽으로 흡수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율의 경우 국민의힘 40.4%, 더불어민주당 25.6%, 국민의당 9.7%, 열린민주당 6.2%, 정의당 3.7% 순으로 나타났다. 정치권 현안 관련 이 후보가 지난 18일과 20일 경기도지사로서 출석해 야당과 맞붙은 국회 국정감사에 대해선 52.8%가 '못했다'고 평가했다. '잘했다'는 33.8%였고, '모름'이 13.4%였다.

이 후보의 성남시장 재임 기간과 연루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해선 45.9%가 '이재명 후보가 직접 관련 있다'고 답했고, '관리책임 정도가 있다'는 응답이 17.2%였다. 반면 여권이 주장하는 '전임정권 부패세력의 권력형 게이트'라는 응답이 16.8%, '이 후보가 관련 없다고 본다'는 응답은 14.3%로 집계됐다. 이 후보의 직·간접 책임을 인정하는 여론과 부정하는 여론이 '2대 1' 수준으로 대립하고 있는 셈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