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찾은 이준석 "전두환은 정치 없이 통치뿐…윤석열 설명·인식에 반대"

尹 겨냥 "당대표실에 전두환 사진 없고 김영삼 사진은 있어, 全 통치 기념 안 한단 의미"
尹 발언취지 강조에도 李 "설명 동의 어렵고 인식에 반대…호남에 실망 줬다면 비판 감수해야"
같은날 尹 "비유 부적절 비판 겸허히 수용" 유감표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남 찾은 이준석 "전두환은 정치 없이 통치뿐…윤석열 설명·인식에 반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전남 여수시 만흥동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찾아 비석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21일 호남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와 5·18 잘못을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분들이 많다'는 발언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공개 석상에서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라남도 여수시 만흥동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의 5·18과 12·12를 제외한 다른 통치에 대해서 옹호하기엔, 전 전 대통령이 화합하고 조율하고 정당 간 의견 교류를 만드는 정치를 한 적이 없고 통치만이 있었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따.

그는 "(국민의힘) 당대표실에는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초상이 있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만 없다. 5·18에 대해 광주의 아픔을 치유하고자 노력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이 있다"면서 "전 전 대통령의 사진이 없는 것은 그분의 통치행위에 대해 기념하거나 추념 안 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최고 전문가에게 권한을 위임하는 정치'를 내세운 데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이) 어떤 의미로 발언했는지 설명했지만 동의하기 어렵다. 그 인식에는 반대한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기본적으로 호남과 관련한 발언을 할 때 최대한 고민해서 발언해야 한다"면서 "정치인은 본인의 발언에 대한 책임을 지고 평가를 받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실제로 호남에 실망을 준 일이 있다면 그 부분 비판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의 원칙과 철학을 세우는 입장에선 다른 의견들과 역사의 정설과 다른 의견이 당의 정책이나 핵심 가치에 반영되는 일이 없도록 선을 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날 윤 전 총장은 오전 중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은 가운데, 청년세대 공약 발표에 앞서 취재진에게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국민들의 뜻을 더 받들어 국민들의 여망인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며 "(김재익 전 청와대 경제수석 사례를 들었듯)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해명을 덧붙였다.

아울러 "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4·19 정신과 마찬가지로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고 계속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