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모듈러 자체기술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L이앤씨, 모듈러 자체기술 확보
부산의 공장에서 제작한 모듈러 주택을 조립하고 있는 모습.

DL이앤씨는 모듈러 유닛의 제작·설치·마감·설비와 관련한 건축 기술을 자체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모듈러 건축은 공장에서 대부분의 주요 구조물을 모듈화해 제작하고 건설 현장에서는 최소한의 조립공정을 통해 건물을 완공하는 방식이다.

공사 기간을 대폭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시공방식의 안정성이 높아 산업 재해를 줄일 수 있다. 모듈 재사용률이 높아 친환경 건축공법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DL이앤씨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용접이나 콘크리트 타설, 시멘트 사용 최소화로 생산성과 품질을 동시에 향상한 공법"이라며 "대형 건설사가 모듈러 주택과 관련해 단순 사업 참여가 아닌 구조체 제작, 마감, 설비까지 포함한 토털 솔루션(종합 해결책)을 개발한 것은 국내 최초"라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중·저층형 공동주택 사업에 관련 기술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2016년부터 공동주택 공사 내 소규모 골조공사에 모듈러 건축 기술을 도입하며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2017년에는 아파트 옥탑에 설치되는 엘리베이터용 구조물에 모듈러 공법을 도입했고, 작년에는 아파트 경비실 공사에 모듈러 공법을 도입해 기존 두 달 이상 소요되는 공사를 30분 만에 설치할 수 있게 됐다. DL이앤씨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거쳐 국내 건설사 중 최초로 모듈러 구조, 외장, 마감 관련 특허 19건을 출원했다.

DL이앤씨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사업으로 전남 구례, 부여 동남에 176가구의 모듈러 주택을 건설할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