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명예훼손` 기소 유시민 첫 재판…"검찰 기소, 말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명예훼손` 기소 유시민 첫 재판…"검찰 기소, 말 안돼"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1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첫 정식 공판기일에 출석하면서 "검찰 기소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전 이사장은 21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이 사건 첫 재판을 앞두고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법정에서 검찰과 다툴 문제라 법정 밖 공방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이사장은 피해자인 한 검사장이 추후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인 데 대한 입장이 있느냐고 묻자 "없다"고 했다. 정치 참여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재판받으러 온 사람한테 그런 걸 물어보나"고 반문했다.

유 전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와 이후 언론인터뷰 등에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로 지난 5월 재판에 넘겨졌다. 유 전 이사장이 언급한 시기 한 검사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맡고 있었다. 이후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지난해 8월 유 전 이사장을 고발했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올해 1월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자신의 주장이 허위였음을 인정했으나, 지난 6월 공판준비기일에서는 "검찰 등 국가기관을 비판한 것이지 한 검사장 개인을 향한 것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