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 자회사 매각 무산… 중국 헝다 주말 디폴트 선언 가능성

허성촹잔과의 매각 협상 종료
내일 이자 미상환땐 공식 선언
이자지급 유예기간 2차례 도래
중국 최고위급은 "전이위험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조 자회사 매각 무산… 중국 헝다 주말 디폴트 선언 가능성
광둥성 선전의 헝다 본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기업인 헝다(에버그란데)의 공식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이번 주말에 선언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중국 헝다그룹이 20일 밤 홍콩증권거래소에 부동산 관리 사업 계열사인 헝다물업 지분 50.1%를 부동산 개발 업체인 허성촹잔에 매각하는 협상이 종료됐다고 공시했다.

앞서 헝다는 해당 지분을 200억 홍콩달러(약 3조200억원)에 팔아 급한 유동성 위기를 넘겨보려고 했었다. 이 소식은 오는 23일 헝다가 또 한 차례의 디폴트 고비를 맞은 가운데 나왔다. 헝다는 지난달 23일, 29일, 이달 11일 각각 예정된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다. 하지만 달러채 계약서상 예정일로부터 30일 이내까진 이자를 지급하지 않더라도 공식 디폴트로 간주되지 않는다.

이에 지난달 23일 도래한 이자가 오는 23일까지 상환되지 않으면 공식 디폴트가 선언된다. 한 채권의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면 다른 채권 보유자들도 중도 상환을 요구할 수 있어 연쇄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

헝다가 가까스로 23일 위기를 넘긴다고 해도 곧바로 나머지 두 채권의 이자 지급 유예기간도 차례로 도래한다. 그동안 헝다는 자회사와 보유 부동산 등 핵심자산을 팔아 디폴트 위기를 넘기려 했지만 아직까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거래로 주목받은 헝다물업 지분 매각이 무산됐고 최근 중국 국유기업 웨슈부동산이 헝다로부터 홍콩에 있는 건물을 17억 달러(약 2조원)에 사들이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헝다의 재정 상태를 둘러싼 우려 때문에 매입 의사를 거둬들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지난 15일 보도했다.

또 헝다는 전기차 자회사인 헝다자동차, 헝다자동차가 인수한 스웨덴 자동차사인 내셔널일렉트릭비클스웨덴(NEVS)을 각각 매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 구체적인 거래 진척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는 "(헝다물업) 거래 실패로 헝다 창업자 쉬자인과 그의 회사는 현금 조달을 할 다른 대안을 찾는 더 큰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채권 보유자들과 은행들은 3천억 달러(약 352조원) 이상의 빚을 진 부동산 개발 업체로부터 돈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 더욱 우려한다"고 전했다.

헝다 디폴트 우려가 확산되고 있지만 중국 최고위 당국자들은 헝다 사태가 심각한 위기로 전이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잇따라 피력했다.

류허 부총리는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금융가 포럼 연차회의에 보낸 서면 축사에서 "비록 부동산 시장에서 개별적인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위험은 전체적으로 통제 가능하다"며 "부동산 시장의 건강한 발전이라는 큰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류 부총리는 지금까지 헝다 사태와 관련한 구체적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중국의 최고위 당국자다. 중국의 경제 총책임자는 리커창 총리이지만 시 주석이 신뢰하는 류 부총리는 중국의 중장기 경제 발전계획 수립을 주도하는 경제 분야의 실세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이강 인민은행장도 지난 17일 화상 연결 방식으로 열린 주요 30개국(G30) 국제은행 토론회에서 "일부 우려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헝다 위기는 억제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강 행장은 이 회의에서 "일부 우려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헝다 위기는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 회의 직후 블룸버그 등 외신만 그의 발언을 비중 있게 전했을 뿐 중국에서는 공식 보도가 나오지 않았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