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李 조폭연루설` 김용판 제명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李 조폭연루설` 김용판 제명 추진
송영길(왼쪽) 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조폭 연루설'로 헛발질을 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제명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에 이어 당 차원에서 '조폭 연루설'에 대응할 전담조직을 만들어 적극적으로 반격에 나설 계획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국감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폭로한 것에 대해 "(김 의원 측이) 전담조직을 만들어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며 "김 의원 같은 사람은 제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감에서 이 지사가 조폭으로부터 거액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근거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이 허위로 드러나 '가짜뉴스'라는 비판을 받았다.

송 대표는 김 의원에게 조폭 연루설을 제보한 박철민씨에 대해서 "박씨의 부친이 국민의힘 소속이고, 과거 친박연대의 성남시의원 공천을 세 번 받았던 사람"이라며 "이 사람이 같이 장영하 변호사를 만나 조작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송 대표는 "아주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면서 "민주당에서 대책반을 만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제명'이라는 초강수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돈다발 사진 조작 논란으로 '조폭 연루설'의 신뢰성이 상당히 훼손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이 계속 의혹을 키우려 하기 때문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인 19일 "조직폭력배와 깊은 연관 관계를 맺고 있는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며 "사진의 진위 여부와 상관없이 박씨가 제출한 진술서는 매우 구체적이기 때문에 상당 부분 진실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돈다발 사진을 허위조작 한 김 의원에 대해 사과나 징계를 하기는커녕 아예 김 원내대표까지 나서 2인 3각의 헛발질을 하고 있다"면서 "동네 조폭 세치 혀에 놀아나고도 정신 못 차리는 제1야당의 현주소가 매우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는 조폭 연루설이 허위로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박씨의 진술은 진실성 있는 것 아니냐는 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면서 "이에 따른 정치적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