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발언` 사과요구에 윤석열 "호남인 화내게 하려거나 5·18 인식 다른 게 아냐"

국힘 대구시당서 '광주 찾아 사과 의향' 취재진 질문 거듭되자 "허허" 선 긋기
"全정권 독재·자유민주주의 억압 역사적 사실…5·18 인식 다르단 건 과하다"
"全, 김재익에 '경제는 당신이 대통령'…권한위임 정치가 국민 모실 방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두환 발언` 사과요구에 윤석열 "호남인 화내게 하려거나 5·18 인식 다른 게 아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가운데) 전 검찰총장이 20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구광역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임명장 수여식 행사를 마친 뒤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윤석열 캠프 제공 사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0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이지만 정치는 잘했다는 분들이 많다'는 자신의 발언을 직접 사과하라는 요구에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만난 취재진으로부터 '전두환 발언에 여야의 논란이 더 퍼지고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페이스북에 제 입장을 올려놨다"며 답변을 갈음하려 했다. '광주를 찾아 사과할 의향이 있냐'는 추가 질문에 "이게 무슨, 제가 그걸 가지고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이야기도 아니고…"라며 거리를 뒀다.

그는 앞서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제(19일) 제가 하고자 했던 말씀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며 "대통령이 만기친람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러나 대구 현장에서 광주 방문 사과 의향 질문이 거듭되자 "허허"라고 웃으며 곤혹스러워하면서도 즉답하지 않았다. 대신 "전 전 대통령 시절 김재익씨(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를 가리키며 '경제는 당신이 대통령이야'라고 했던 말이 굉장히 유명하다"며 "그런 '(권한)위임의 정치'를 하는 것이 국민을 편안히 모시는 방법이라는 차원에서 한 말"이라고 발언 취지를 강조했다.

그는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민생을 챙기기 위해 국가 지도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아야 한다"며 "어떤 정부 어느 정권에서도 어떤 효과를 나타낸 것이 있다면 무엇이든지 벤치마킹을 해서 국민을 위해서 써야 하는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을 찬양한다든가 5·18에 대해서 제가 일반적인 시각과 다른 역사 인식을 갖고 있다든가 하는 것은 저는 좀 과도한 얘기"라며 "이해를 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전날 MBC 'PD수첩'에서 보도한 제보자 조성은씨(전 미래통합당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총선 당시 통합당 서울 송파구갑 후보) 간 지난해 4월초 통화 녹취록에서 '윤석열'이 수차례 언급됐다는 지적엔 "글쎄, 난 (무슨 내용인지) 보지는 않았다"며 "(김 의원과 조씨) 자기들끼리 이야기니까 모르겠다"고 짧게 답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