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폭 유착` 제기 김용판 국회윤리위 회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조폭 유착` 제기 김용판 국회윤리위 회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주장한 이 지사의 '조폭 연루설'이 허위라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 말이나 던지는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줬다. 김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 제소 등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아무리 면책특권이라는 게 주어진다고 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짓이 있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 윤리위에 제소하고 이분의 사퇴까지도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요식행위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대체 어떤 배후를 가지고 이런 조작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일단 (상임위) 사보임을 하고, 윤리위에 제소하고, 본인의 의원직 사퇴와 국민의힘의 제명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들었다"며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이 완벽한 허위·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 허위·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며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제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행안위의 서울시 국감에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어제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증거자료를 조작한 사진을 봤다"며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은 이 국감장에 있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사보임(사퇴)을 해야 한다. 조폭과 결탁해서 도대체 김용판 의원에 이런 자료를 제공했는지 배후를 밝히고, 이 자리에 계시는게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돈다발 사진으로 문제를 제기하지만 진술서에는 진정성이 있다. 조만간 밝혀진다"며 "과연 내가 조폭과 결탁해 그랬는지, 그래서 자격이 없는지 밝혀질 것이니까, 수사가 진행될테니 지켜보면 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청 국감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20억원을 조직폭력배로부터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그 증거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철민씨가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공개한 현금 다발 사진은 박씨가 지난 2018년 11월 자신의 SNS 계정에 게시한 사진인 것으로 드러났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