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39.9% 이재명 38.8%, 양자대결 처음으로 뒤집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39.9% 이재명 38.8%, 양자대결 처음으로 뒤집혔다
여론조사공정의 정례조사 중 '원희룡 대 이재명' 가상대결 결과. 여론조사공정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민의힘 대선주자들과의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외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도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동 게이트 의혹에 대한 공세가 커지고, 당 내에서도 이낙연 전 대표와의 갈등 여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지지율이 내림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공정이 19일 공개한 정례조사(데일리안 의뢰·조사기간 15~16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대 이재명'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이 48.9%, 이 지사는 36.1%로 조사됐다.

윤 전 총장은 지난주 같은 조사보다 2.6%포인트 올랐으나 이 지사는 1.2%포인트 내리면서 두 후보의 격차는 9.0%포인트에서 12.8%포인트로 벌어졌다.

'홍준표 대 이재명' 양자대결에서는 격차가 더 벌어졌다. 홍 의원이 49.6%, 이 지사가 35.5%로 두 후보 간 격차는 14.1%포인트나 됐다.

'원희룡 대 이재명' 양자대결에서는 처음으로 원 전 지사가 이 지사를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원 전 지사는 39.9%, 이 지사는 38.8%로 오차범위 내에서 원 전 지사가 우세했다. 원 전 지사의 지지율은 지난주 정례조사와 같았으나 이 지사 지지율이 1.3% 포인트 하락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단, '유승민 대 이재명' 가상대결에서는 이 지사는 37.9%, 유승민 전 의원은 34.2%로 이 지사가 앞섰다.특히 이 지사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4명과의 가상대결에서 모두 지난주보다 하락세를 보였다. '대장동 게이트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 등이 이 지사에게 악재로 작용했고,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뒤로도 이 전 대표와의 갈등봉합이 순조롭지 않아 컨벤션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원희룡 39.9% 이재명 38.8%, 양자대결 처음으로 뒤집혔다
여론조사공정의 정례조사 중 '윤석열 대 이재명' 가상대결 결과. 여론조사공정 제공

원희룡 39.9% 이재명 38.8%, 양자대결 처음으로 뒤집혔다
여론조사공정의 정례조사 중 '홍준표 대 이재명' 가상대결 결과. 여론조사공정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