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형 아파트 `초강세` 평균 7억원… 文정부초 1.9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중소형 아파트 `초강세` 평균 7억원… 文정부초 1.9배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송파와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4년 새 서울 지역의 13∼19평형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3억5000만원 이상 급등하며 7억원을 넘어섰다.

19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활용해 2017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서울아파트 평형별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시세가 2017년 6월 3억7758만원에서 올해 6월 7억3578만원으로 1.9배(3억 5820만원) 상승했다.

중소형 아파트는 주로 방 1 내지는 2개로 이뤄져 있으며 청년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민주택대출의 기준인 실거래가 6억원을 넘어섰다.

서울 성동구의 경우 2017년 6월부터 올해 6월 사이 중소형 평균 시세가 4억7835만원에서 10억7173만원으로 2.2배(5억9338만원) 올랐다. 마포구는 2017년 6월 4억5922만원에서 올해 6월 8억9520만원으로 9억원대 근접했고 2017년 6월 3억6941만원이었던 강동구도 4년 만에 2배가 오른 7억5234만원에 달했다. 4년 전 중소형 시세 2억원대 였던 구로구, 노원구, 중랑구는 올해 모두 5억원대를 넘어섰다.

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당시, 전체 25개 자치구 중 중소형 평균 시세가 6억원이 넘는 자치구는 강남구 1곳에 불과했으나, 현재 19개 자치구가 6억원 이상에 이르렀다. 무주택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대출을 받아도 서울에서는 13∼19평형 아파트를 찾기 어렵다는 의미다.

아파트 평형이 늘어날수록 시세의 증가 폭도 커졌다. 전용 40㎡ 미만 소형 아파트값이 2017년 6월 2억 6844만원에서 올해 6월 3억787만원으로 상승한 반면 전용 62.8∼95.9㎡ 미만 중형 아파트는 2017년 6월 5억1969만원에서 올해 6월 9억5240만원, 전용 95.9∼135.0㎡ 미만 중대형 아파트는 2017년 6월 7억3117만원에서 올해 6월 13억3683만원, 전용 135.0㎡ 이상 대형 아파트는 2017년 6월 14억6105만원에서 올해 6월 22억 362만원으로 더 크게 올랐다.

김상훈 의원은 "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서민과 실수요자의 주거비용 부담으로 돌아왔다"라며 "작은 보금자리조차 수억원짜리 주택이 된 이 현실부터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