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폭과 유착" 공세에 李 "무혐의 종결"

경기도 국감서 '연루설' 공방
"특혜조건 20억 가까이 지원"
국힘, 조폭 출신 진술서 공개
李 "명백한 허위사실 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野 "조폭과 유착" 공세에 李 "무혐의 종결"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전 질의를 마친 후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과거 '조폭 연루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공세에 "(사실이라면) 제가 옛날에 다 처벌받았을 것이고, 이 자리에 있을 수 없다"며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기자회견 같을 걸 해서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제가 고발해서 진상규명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대선 전 국정감사인 만큼 국민의힘은 이 지사를 집중 공격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인 박철민 씨 진술서를 근거로 "박 씨 본인과 친구가 이 지사에게 돈을 전달한 바 있다고 한다"며 공무원이 조폭과 부적절한 거래를 했다면 징계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박 씨는 과거 국제마피아파의 일원이었지만 조직을 탈퇴했고, 이후 조폭 45명을 검거하는 데 적극 협조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날 박 씨는 본인 증언의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사실확인서와 진술서에서 박 씨는 '이 지사는 2007년 이전부터 국제마피아파 원로 선배분들과 변호사 시절부터 유착관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또 '국제파 조직원들에게 사건을 소개받고 커미션을 주는 공생관계였다"며 "당시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 (도박) 사이트 자금을 이 지사에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원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 줄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박 씨가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현금 1억원을 전달했다며, 당시 현금다발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허허허' 웃으면서 "어디서 찍었는지 모르겠지만 참 노력을 많이 하신 것 같다"며 "여하튼 아까 보니 내용이 아주 재미있고, 현금으로 준 것도 있다고 하는 것을 봐서 나머지는 수표로 줬다는 뜻 같은데, 쉽게 확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사실이면 기자회견 같은 것을 하면 제가 고발을 하든지 해서 진상규명을 했으면 좋겠다"며 "언제, 어디서, 어떤 방법으로 누가 있는 데서 (돈을) 줬는지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우리도 방어하기 좋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당시 제가 조폭 연루설로 고발당해서 기소됐을 때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된 사건"이라며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진실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제시해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이에 대해 저희도 법적 조치를 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