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선제적 기술확보·기술안전망 구축 시급"

제1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아래 우리 기술 육성·보호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첫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열고 "최근 공급망 재편과 함께 첨단기술의 확보와 보호가 우리 대외경제 안보의 핵심이슈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국가간 불균등 회복, 글로벌 공급망 교란, 공급쇼크에 따른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상승) 확산 등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특히 글로벌 이슈가 통상·투자 등 전통적 영역을 넘어 기술패권 경쟁, 글로벌 공급망 재편, 기후대응 등 환경이슈 , 인권문제까지 복합되는 고차 방정식 모습을 띠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선제적 기술확보 대책 마련과 범부처 차원의 촘촘한 기술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전략적 가치가 높은 핵심기술의 선정·발굴 △기술탈취 심화에 따른 인력·기술 보호체계 구축 △기술표준화 대응 및 국제공조강화 등 핵심 사안에 관한 추가 세부 방안을 부처 간 협업을 통해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과 관련해 "대내적으로 관련 제도정비를 추진했고 대외적으로 회원국과 비공식 협의를 진행했다"며 "CPTPP 가입의 경제적·전략적 가치, 민감분야 피해 등 우려요인 점검, 향후 추진일정 등을 종합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강민성기자 kms@dt.co.kr

홍남기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선제적 기술확보·기술안전망 구축 시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월 1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