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지 선언’ 전여옥 “홍준표의 시대는 저물었단 걸 깨달아”

“시퍼렇게 살아있는 권력 문재인과 맞장뜨 듯, 이재명을 확실하게 날릴 후보는 윤석열”
“난 윤석열을 한 번도 만난 일도 없어…아무런 개인적 인연도 없다”
“오로지 대한민국의 미래, 우리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윤석열을 선택할 뿐”
“홍준표 유효기간 지나…오랫동안 洪 지지했던 사람으로서 슬프고 가슴 아픈 토론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지지 선언’ 전여옥 “홍준표의 시대는 저물었단 걸 깨달아”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전여옥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정치인' 홍준표의 시대가 저물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 선언을 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여옥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전과4범' 이재명을 이길 힘 좋은 검투사를 뽑으면 된다. 나는 '윤석열'을 뽑기로 했다"며 "시퍼렇게 살아있는 권력 문재인과 맞장뜨 듯, 이재명을 확실하게 날릴 후보는 윤석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난 윤석열을 한 번도 만난 일도 없다. 아무런 개인적 인연도 없다"면서도 "오로지 대한민국의 미래, 우리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윤석열을 선택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5일 진행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간 '1대1 토론'을 보고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의 마음을 굳혔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해 "힘과 의지와 패기가 보였다. 주변 병풍은 문제 있지만 '정치판 신상'이라는 점을 높이 샀다"며 "캠프 사람들에게 빚도 없을 것이다. 우리가 윤석열 사용설명서, 매뉴얼만 확실히 따른다면 국민이, 법이 기준이 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반면 홍 의원에 대해서는 "이월상품이었다. 지난 대선 때 '홍준표' 그대로였다"라며 "기운이 달렸고, 에너지가 모자랐고, 총기가 흐려졌다. 예전의 '눈부셨던 홍준표'가 아니었다"고 평가절하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대선 토론을 보며 '정치인 홍준표'의 시대가 저물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홍준표의 '유효기간'이 지난 것"이라며 "그래서 어제 토론은 오랫동안 홍준표를 지지했던 사람으로서 슬프고 가슴 아픈 토론이었다. '정치인'은 사랑할 필요가 없다. 부리고 쓰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 전 의원은 최근 불거진 윤 전 총장의 '王'자 논란에 대해서는 "절망스러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무엇보다 '주로 손가락을 씻는다'고 쉴드 치는 이상한 사람들이 주변에 있다는 한심함, 주택청약통장에 대한 무지, '과연 보수의 가치와 품격을 갖춘 후보일까?'하는 의심이 들었다"며 "그리고 홍준표, 백전노장 보수의 적자 맞다! 그런데 부인이 대선 캠프 후원회장이고 아들은 캠프 관리라니? 홍준표 후보의 대선 캠프는 '가족 캠핑장'? 대통령이 된 뒤도 '가족캐비닛?'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 수 밖에"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