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기관 관용차 55% 아직도 휘발유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부 산하기관 관용차 55% 아직도 휘발유차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의 전기자동차 충전소.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들 절반 이상이 관용차로 휘발유차를 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공공기관 차량 신규 구매 시 친환경차 구매를 의무화했지만, 기존 차량을 교체하는 것은 강제 사항이 아니어서 여전히 휘발유차 비중이 높은 상황이다. 오염물질 배출이 더 많은 고급 세단을 관용차로 이용하고 있는 비중도 높아 공공기관들이 친환경차 전환 정책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산업부에서 제출받은 '기관장 및 임원 관용차 이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차량이 제공되는 기관장 및 임원 119명 가운데 65명(54.6%)은 휘발유차를 타는 것으로 조사됐다.

65명 중 48명은 고가이고 오염물질 배출이 더 많은 3000cc 이상의 고급 세단을 관용차로 이용했다. 모델별로 보면 제네시스 G80(27명)이 가장 많았고 이어 G90(15명), 그랜저(13명), K9(4명), 제네시스 구형(3명), EQ900(2명), K7(1명) 순이었다.

정부는 지난 4월 공공기관이 차량을 구매할 때 모두 친환경차를 사고, 공공기관장의 전용차량을 전기차·수소차로 우선 구매하도록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그러나 에너지 관련 공기업을 비롯해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조차 친환경차 이용을 외면하는 실정이다. 특히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지난 5월 사장 관용차로 G90을 새로 계약해 정부 방침과는 상반되는 행태를 보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친환경차로 바꾸도록 계속해서 독촉하고 있다"면서 "상시로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교체 여부를 관리하고 있으나 정확한 확인은 불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