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日 총리 행보에 유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야 "日 총리 행보에 유감"
17일 야스쿠니 신사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 '마사카키'(왼쪽)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데 이어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직접 참배를 한 것으로 알려지자 정치권이 일제히 '유감'을 표명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기시다 신임 총리는 불과 이틀 전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나누며 '한일 양국을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시키자는 말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면서 "그런데 오늘 기시다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헌납했다. 아베 신조,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에 이어 기시다 총리의 연례적 행보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일 양국의 우호적 연대는, 과거 일본의 전쟁범죄를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될 수 있다. 과거를 부정하고,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면서 "침략전쟁에 대한 반성과 성찰없는 기시다 총리의 행보에서 한일관계의 개선 의지가 과연 있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면, 신뢰를 주는 태도부터 보여주시기 바란다"며 "일제강점기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적극적 노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역시 양준우 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유감을 나타냈다. 양 대변인은 "스가 전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기시다 총리 공물 봉납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무엇보다 기시다 총리의 공물 봉납은 새롭게 출범하는 일본 정부가 현재의 한일관계 경색 국면을 풀어갈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한다. 전직 총리는 퇴임 직후 참배하고, 현직 총리는 공물 봉납으로 성의를 보였던 기존의 '팀플레이'에 기시다 총리가 동참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양 대변인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대전제는 제국주의 침략 과거에 대한 반성과 사과일 것"이라며 "그런데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고 공물을 봉납하는 것은 이를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양국은 각자의 국내 정치에 활용하기 위해 한일관계를 경색시키고 궁지로 몰아왔다. 정권의 변화 국면에서 이런 역사 도발이 반복된다면, 새로 출범하는 기시다 내각 역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한일관계 변화를 기대했던 이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는 행동"이라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한편 일본 NHK와 교도통신은 이날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에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마사카키' 공물을 봉납했다고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일본에서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 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뜻한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메이지 유신 이후 내전과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이 패망한 뒤 도쿄 전범재판(극동국제군사재판)을 거쳐 교수형에 처해진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7명과 무기금고형을 선고받고 옥사한 조선 총독 출신인 고이소 구니아키 전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이 1978년 합사돼 봉안돼 있다. 이 때문에 일본 우익은 야스쿠니 신사를 '성소'로 떠받들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들은 전범의 영령을 모아놓은 '전쟁 신사'로 보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