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과 첫통화 후 이틀만에...기시다 총리 야스쿠니 공물봉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과 첫통화 후 이틀만에...기시다 총리 야스쿠니 공물봉납
17일 야스쿠니 신사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 '마사카키'(왼쪽)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 후 이틀 만에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유감을 표명했다.

일본 NHK와 교도통신은 17일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에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마사카키' 공물을 봉납(사진)했다고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일본에서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 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뜻한다.

일본 외신은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예대제 기간인 17~18일 중 직접 신사를 찾아 참배하는 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기시다 총리가 직접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중국, 한국과의 외교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피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기시다 총리 외에 일본의 여야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도 이번 추계 예대제 기간에 집단 참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14일 국회가 해산돼 선거 운동을 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것을 고려한 판단으로 풀이된다.

다만 기사다 총리의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를 했다. 스가 전 총리는 재임 중에는 태평양 전쟁 종전일인 8월15일과 춘계·추계 예대제 당시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해왔으나 퇴임 후에는 참배를 택했다. 스가 전 총리는 이날 신사에서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 내각총리대신으로서 참배하러 왔다"고 말했다. 스가 전 총리가 참배를 한 것은 퇴임 13일 만이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메이지 유신 이후 내전과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특히 90%에 가까운 213만3000여명은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1941년 12월~1945년 8월)과 연관돼 있고, 일제 패망 후 도쿄 전범재판(극동국제군사재판)을 거쳐 교수형에 처해진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7명과 무기금고형을 선고받고 옥사한 조선 총독 출신인 고이소 구니아키 전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이 1978년 합사돼 봉안돼 있다. 이 때문에 일본 우익은 야스쿠니 신사를 '성소'로 떠받들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들은 전범의 영령을 모아놓은 '전쟁 신사'로 보고 있다.

우리 외교부는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스가 전 총리가 직접 참배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며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신내각 출범을 계기로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