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 대장동 사건에 자신감 있어…내년 판세는 불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는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해 "(대장동 사건에) 후보가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송 대표는 이날 MBN 시사스페셜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민주당은 대장동 사건이 오히려 이 지사의 행정 능력 입증, 청렴성 확인 계기로 만들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 지사) 본인과 직접 통화했더니 매우 자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처음에 (국감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이 지사가 너무 답답해서 한 번 언론에서 편집되지 않는 생방송 그대로 국민에 설명할 기회를 꼭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며 "(이 지사에게) 아무리 야당 후보들이 공격을 하더라도 국민들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또 이 지사에게 "경기도지사 국정감사가 아니라 대통령 후보 인사청문회라고 생각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검찰의 대장동 특혜 개발 수사에 대해서도 "이재명의 반전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송 대표는 "일개 경기도 지자체장이 서슬 퍼렇던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검찰과 중앙정부를 상대로 광화문에서 천막을 치고 단식투쟁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며 "혹시 하자가 있었으면 그 때 이미 수사돼서 아마 구속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야권에서는 이 지사를 대장동 몸통이라고 공격하지만, 대장동 비리 출발점은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 때부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나온다"며 "윤 전 총장은 당시 수사검사였고, 변호사는 박영수 전 특검"이라고 검경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윤 전 총장에게는 법원의 징계 유지 판결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며 "판사 정보를 불법 수집하고 채널A 사건의 감찰을 방해한 것에 대해선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 경선 후 이낙연 캠프가 반발한 것에 대해서는 "이낙연 전 대표가 흔쾌히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과 이 지사의 회동이 있을 것이다. 민주당 전체가 원팀이 되는 분위기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송 대표는 내년 대선 판세가 민주당에 불리하다고 판단했다. 송 대표는 "국민은 새 정권을 바라지 과거 정권이 그대로 연장하길 바라는 것은 아무래도 수가 더 적다"면서 "문재인정부 재창출이 아니라 장점은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확고히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송영길 "이재명, 대장동 사건에 자신감 있어…내년 판세는 불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