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족 장기화 탓 자동차생산 13년만에 `최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부족 장기화 탓 자동차생산 13년만에 `최저`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생산 공정. 현대차 제공

차량용 반도체 부족 여파로 올 3분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소 수준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반도체 수급난 여파로 글로벌 생산 예상치를 잇따라 낮추는 가운데, 내년까지는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3분기 국내 완성차 업계가 생산한 자동차는 76만1975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9% 감소했다. 이는 매년 3분기 기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76만121대) 이후 13년 만에 최소치다.

이는 올 들어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하반기 동남아시아 지역의 델타 변이 확산 여파로 인해 반도체 생산에 차질을 빚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말레이시아 지역은 델타 변이 확산으로 공장 가동이 제한되면서 전자제어장치(ECU)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현대차 아산공장은 전기차 생산설비 설치 공사로 지난 7월13일부터 8월9일까지 휴업에 들어갔고, 지난달에는 반도체 부족 등으로 추석 연휴를 포함해 9~24일 가동이 중단됐다.

지난달에는 또 울산4공장의 팰리세이드 등 일부 생산 라인도 일시적으로 멈췄다. 한국GM은 지난달 부평공장을 절반만 돌린 데 이어 이달 들어서는 2주간 휴업에 들어갔다.

반도체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으면서 신차 출고 지연 현상도 지속되고 있다. 현대차 투싼은 출고까지 9개월, 싼타페 하이브리드와 코나 하이브리드는 6개월 이상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의 경우 카니발은 출고까지 6~7개월이 소요되고,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최장 11개월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올 4분기로 예정된 제네시스 G90과 기아 니로 신형의 출시 시기도 내년으로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당초 9~10월이면 반도체 수급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독일 인피니온과 스위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 차량용 반도체 기업들의 생산 기지가 밀집한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들이 '락다운'(봉쇄조치)에 들어가면서 상황이 악화된 상태다.

특히 말레이시아 지역에는 마이크로 컨트롤 유닛(MCU)을 차량용인 ECU로 가공하는 후공정 처리 기반 시설이 집중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반도체 수급난의 장기화를 예상하고 있다.

반도체 업체인 미국 인텔과 독일 인피니언은 내년 내내 수급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고, 올라 켈레니우스 다임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에서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장우진기자 jwj1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