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찬스` 20대 이하 아파트 쓸어담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족 찬스` 20대 이하 아파트 쓸어담았다
<김회재 의원실 제공>

최근 3년간 20대 이하가 주택구입에 사용한 금액이 수십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가족 찬스'를 이용해, 이로 인한 부동산 격차가 자산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연령대별 주택 구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20대 이하 주택 구입건수는 14만1851건었다. 이들이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사용한 금액은 35조537억원에 달했다.

20대 이하의 주택 구입건수와 거래금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 3만5270건(7조7009억원)에서 지난해 6만1919건(15조6479억원)으로 늘었다.

올해는 8월까지 20대 이하가 주택 4만4662건을 11조7048억원을 주고 구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10대 이하가 구입한 주택건수는 최근 3년간 2006건으로 거래금액은 3541억원이었다. 2019년에는 332건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728건으로 늘어났고 올해 8월까지 이미 지난해보다 많은 946건을 기록했다.

거래금액은 2019년 638억원에서 지난해 1354억원, 올해 1549억원으로 3년 새 2배 이상 뛰었다. 국토부의 주택자금조달계획서에 따르면 만 10세 미만 주택 구입자의 59.8%는 증여로 주택자금을 조달했다.

김 의원은 "소득이 적은 20대 이하 주택구입의 대다수는 '가족 찬스' 덕분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들이 십수만건, 수십조원에 달하는 주택을 구입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못한 자산격차"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김 의원이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를 통해 MZ세대의 자산 격차를 분석한 결과 20대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은 지난해 38.92배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33.42배보다 5.5배포인트 악화한 수치다.

김 의원은 "자산격차가 청년들의 꿈마저 빼앗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자리·주거·자산형성 등 청년들의 격차 완화를 위한 특단의 재정투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