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알뜰모바일, 업계 첫 OCR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U+알뜰모바일, 업계 첫 OCR 서비스
모델이 U+알뜰모바일을 소개하고 있다. 미디어로그

미디어로그의 알뜰폰 서비스 'U+알뜰모바일'은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광학문자인식(이하 OCR)' 기능을 알뜰폰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클로바 OCR의 '도큐먼트 OCR'은 네이버의 클로바 AI 자연어 처리기술(NLP)로, 비정형 문서들을 선행 학습시킨 후 글자 위치, 문서 양식과 관계없이 필요한 정보만 추출해 분류까지 자동으로 도와주는 서비스다.

신분증을 휴대폰으로 촬영해 업로드하면 이미지 속 정보를 텍스트로 자동 변환해주며, 영수증, 신용카드, 사업자등록증 등 다양한 형태의 문서에서 텍스트를 추출해준다.

이에 따라 U+알뜰모바일 가입자는 'U+알뜰모바일 다이렉트몰에서 온라인 가입신청서 작성 시 이름, 주민등록번호, 운전면허 발급일자, 신용카드번호 등의 상세 정보를 직접 입력할 필요가 없게 된다.

신분증이나 신용카드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업로드하면 문자 변환 후 자동으로 정보가 입력된다.

회사 측은 이번 OCR 도입으로 신청서 작성 과정에서 직접 입력해야 하는 항목의 수가 기존 대비 약 27%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 뿐만 아니라 온라인 가입 신청에 어려움을 겪었던 노령층의 가입 편의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U+알뜰모바일은 향후에도 디지털 경험을 중요시 하는 MZ세대의 알뜰폰 가입이 증가함에 따라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접목, 고객의 디지털 경험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조용민 MVNO 사업담당은 "최근 모바일 상에서의 비대면 가입이 늘고 있어, 작은 화면으로 인한 정보 입력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OCR 기능을 도입하게 됐다"며, "MZ세대의 알뜰폰 유입이 증가함에 따라 모바일 편의성 개선이 중요해지면서 디지털 경험을 향상시키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