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키맨` 남욱, 한국행 탑승…"검찰과 귀국 조율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장동 키맨` 남욱, 한국행 탑승…"검찰과 귀국 조율 없다"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톰 브래들리 터미널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수속을 위해 이동하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남 변호사는 이날 밤 10시12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톰브래들리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장발머리에 편한 평상복 차림으로 혼자 공항 청사에 들어온 그는 취재진을 보자 먼저 "죄송하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귀국을 검찰과 조율 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모든 것은 들어가서 검찰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뒤 탑승 수속 카운터로 향했다.

탑승 수속 카운터에서는 승무원과 웃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입국장에 들어가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인천공항에 도착하며, 귀국 직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이미 대형 로펌을 선임해 검찰 조사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350억 로비 비용'에 관해 얘기했고, 화천대유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분이 있다고 들었다고 언급하는 등 녹취록 내용과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한 바 있다.

그는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공영개발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만배 씨와 함께 개발 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대장동 개발에는 8721만원을 투자해 1007억원 가량의 배당금을 받았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