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값 1700원 돌파...서울은 1800원 눈앞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제 휘발유가격이 배럴당 100달러를 향해 급등중인 가운데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7년만에 최고수준인 1700원대를 돌파했다.국내 기름값의 선행지표인 국제유가가 최근 급등하고 있어 다음주에는 전국 평균 휘발윳값이 ℓ당 1700원대에 안착할 전망이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28.3원 오른 ℓ당 1687.2원이었다.

하지만 주 후반인 15일 기준 전국 평균 가격은 ℓ당 1710.2원,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ℓ당 1792.8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이 1700원을 넘은 것은 2014년 말 이후 7년 만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9월 말부터 지속해서 올랐으며 특히 주간 상승폭이 0.8원→1.9원→8.7원→28.3원 등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국제유가가 최근 급등세를 보이면서 국내 기름가격에 곧바로 영향을 주는 모양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2.8달러 오른 배럴당 82.0달러를 나타냈다. 석유공사통계에 따르면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80달러를 넘은 것 역시 7년 만이다. 또한 1년 전(배럴당 42달러)과 비교하면 배 가까이 상승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도 지난주보다 4.8달러 오른 배럴당 95.0달러였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보다 25.9원 상승한 ℓ당 1772.5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1.9원 오른 ℓ당 1664.0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694.7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ℓ당 1656.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29.2원 상승한 ℓ당 1483.6원을 기록했다.

석유공사는 "에너지 공급 부족사태 지속, 국제에너지기구(IEA) 석유 수요 증가 전망, 미국 원유 생산 감소 전망 등 복합적 영향으로 국제유가는 지속 상승하고 있는 중"이라고 분석했다.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주유소 휘발유값 1700원 돌파...서울은 1800원 눈앞
국제 유가가 급등하는 가운데 국내 주유소 휘발유가격도 7년여만에 리터당 1700원대를 넘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