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분양 빈집 3천만채...제2,3의 헝다 우려 존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내 미분양 아파트가 3000만채에 달할 것이라는 추정이 제기됐다.헝다(에버그란데), 화양녠 등 부동산 개발업체 부실 사태와 주택 과잉공급 문제가 수면 위에 떠오른 가운데 중국 부동산시장의 부실화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유령 도시들: 헝다 위기, 수백만채에 달하는 중국 빈집들을 살펴본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 전역의 미분양 주택 실태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중국 전역의 부동산 시장에서 아직 분양되지 않은 아파트는 3000만 채로 추정되며 이는 약 8000만 명 정도가 거주할 수 있는 물량이다. 8000만명은 독일 전체 인구와 맞먹는 수준이다.

CNN은 또 영국의 거시경제 연구기관인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아시아 담당 이코노미스트 마크 윌리엄스가 내놓은 분석 결과도 인용했다. 윌리엄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에서 분양 후에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 아파트도 1억 채, 2억6000만 명이 살 수 있는 규모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CNN은 이같은 부동산 과잉 공급에 따른 거대한 미분양으로 중국 곳곳에서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 '유령 마을'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특히 CNN은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앞다퉈 주택개발사업에 뛰어들면서 막대한 채무를 끌어들였는데 시장이 위축될 경우 연쇄 부실화 우려가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채무 불이행 위기에 놓인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는 부채 규모만 3000억달러에 달하는데 이같은 중국 부동산 시장의 위험을 암시하고 있는 셈이다. 헝다 이외에도 중국내 부동산업체들이 채권자들에게 채무 상환 기일을 요청하거나 채무 불이행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나선 것으로 CNN은 전했다.

CNN은 아직 완공되지 않은 건설프로젝트도 잠재적 연쇄 부실 요인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신규 부동산 자산 중 약 90%는 완공되기 전에 매매가 완료되는데 부동산 개발 업체가 위기를 맞으면 충격이 부동산 구매자들에게 그대로 전이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윌리엄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주택 자산 수요는 지속적인 감소세에 진입했다. 이것이 헝다 사태의 뿌리"라며 "'하이 레버리지'(고 차입) 형태의 다른 부동산 개발 업체도 (이런 위험)이 닥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금융당국은 이런 우려를 일축하고 있다. 인민은행 관계자는"중국 내 부동산 시장의 토지·주택 가격과 기대치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대부분 부동산 업체들은 원활히 운영되고 있고, 재무 지표도 튼튼하다. 부동산 산업은 전반적으로 건강하다"고 밝혔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中 미분양 빈집 3천만채...제2,3의 헝다 우려 존재
베이징 시내 헝다그룹 시공 아파트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