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내년 선거 야권 승리 70%…이낙연 지지자 이재명에게 안간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내년 선거 야권 승리 70%…이낙연 지지자 이재명에게 안간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내년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할 가능성이 60~70%가 된다"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번 민주당 경선 이후에 이낙연을 지지했던 사람 중에서 60~70%는 절대로 이재명이한테 안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맞설 야당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꼽으면서 "지금 현재로서 보면 제일 껄끄러운 상대가 윤석열일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윤석열이란 사람은 원래 사실 대통령 하려고 생각도 안 했던 사람인데 검찰총장을 하는 과정에서 나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에 가서 윤석열이 돼야 무슨 새로움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최근 '당 해체' 발언 논란 등에 대해선 "최근 토론 과정 등등 해서 참지를 못하고 자기 기질을 발휘하는 상황에서 실수도 하고 그러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술 논란과 '정법 스승' 논란에도 "그 자체가 무슨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른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젊은층 지지세' 평가엔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겠는데 지금 앞으로 치고 올라가긴 힘들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이 나보고 투표권도 없는 사람이 쓸데 없는 소리를 한다고 했던데 나도 지금 현재 당원이고 매달 당비도 납부하고 있고 책임당원으로 투표를 한 사람"이라며 "내가 뽑은 사람이 될 거라고 (본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제3지대' 후보로 부상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건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에 대해선 "대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민주당이 상상한 것과 정반대 선거 결과가 나왔었는데, 그와 같은 결과가 내년 본선에서도 나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이번 대선도 서울시장 보궐선거 시즌2 같은 느낌을 받으시는군요'라는 진행자 언급에 "내가 보기에는 그럴 확률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