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출범 9일만에 신규대출 문 닫았다

올해 대출 한도 5000억 소진
증액 요청에 금융당국 "불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스뱅크, 출범 9일만에 신규대출 문 닫았다
(토스뱅크 앱 화면 캡처)

시중은행, 지방은행에 이어 신생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까지 신규 대출을 중단한다. 금융당국이 토스뱅크의 대출 한도 증액 요청에 불가 방침을 밝혔기 때문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날 가계대출 한도를 5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늘려달라는 토스뱅크의 요청에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일 중저신용자 포용을 내걸고 출범한 토스뱅크는 며칠 만에 대출 실적이 올해 총량(5000억원)에 빠르게 근접하면서 대출 중단 사태가 우려됐다.

토스뱅크는 이날 대출 한도가 소진돼 오후 1시경 신규 대출 서비스 판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기존에 시행하던 신규 대출 판매는 정부의 가계 부채 안정화 정책에 따라 올해 말까지 중단된다"고 밝혔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을 비롯해 정책금융 상품인 사잇돌 대출과 비상금 대출 등을 모두 중단했다. 다만 토스뱅크는 대기 중인 사전신청 고객 115만명에게는 대출을 제외한 가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18일부터는 사전 신청 여부와 무관하게 모든 고객이 토스뱅크 계좌 개설을 할 수 있다.

연 2% 금리의 토스뱅크 통장과 전달 실적 조건이 없는 체크카드 상품 등은 기존 혜택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을 준수하고, 시장 상황을 모두 고려한 결정"이라며 "여러 사업적 제약 속에서도 고객이 가장 원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고민해 (대고객 서비스) 오픈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