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전자` 잡은 개미들, D램 가격 하락세 한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만전자` 잡은 개미들, D램 가격 하락세 한숨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국내 증시 맏형인 삼성그룹주 시가총액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700조원 아래로 떨어진 가운데, 삼성그룹주에서 가장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 주가가 속절없이 추락 중이다. 이 와중에 개인투자자들은 9월 말부터 삼성전자 주식을 3조원 이상 순매수해 향후 주가 향방이 주목된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월 28일부터 지난 13일까지 10거래일간 개인은 삼성전자 매수 우위를 유지하면서 2조700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 개인 순매수 금액 1위 종목에 올랐다.

개인이 받아낸 물량은 외국인과 기관이 쏟아낸 매물이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삼성전자 주식을 각각 2조1087억원, 6507억원어치 순매도했다.

더욱이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치면 지난 10거래일간 개인이 순매수한 삼성전자 주식은 3조715억원 규모에 이른다. 같은 기간 개인의 코스피 전체 순매수액 2조7937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조정장세에 다른 주식을 팔아도 삼성전자는 장기 주가 상승을 기대하고 매수했다는 의미다. 연초 이후 전날까지 개인의 삼성전자 누적 순매수 금액도 34조6582억원에 이른다.

그러나 이 같은 개미들의 매수 행렬에도 삼성전자 주가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 13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29% 내린 6만8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지난해 12월 1일(6만7800원) 이후 최저치다. 지난 1월 11일 장중 연고점 9만6800원 대비 29% 정도 하락한 상태다.

삼성전자 주가가 하락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더욱이 주가 전망도 밝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8일 삼성전자가 3분기 역대 최대 잠정실적을 발표한 이후 증권사들은 저마다 목표주가를 낮췄다. 미래에셋증권은 10만원에서 8만2000원으로, 신한금융투자는 10만원에서 9만6000원으로 낮췄다. 이밖에 하이투자증권(9만2000원→8만9000원)과 이베스트투자증권(9만5000원→8만7000원), 유진투자증권(10만원→9만3000원) 등도 목표 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이는 D램 가격 하락세에 따른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40%가 넘는 시장 점유율로 전 세계 D램 시장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 D램은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매출의 50%를 차지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만의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초 시작된 D램 가격 상승세가 4분기 하락세로 전환하고, 내년에는 본격적인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트렌드포스는 가격 하락에도 불구, 출하량이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나 전체 D램 시장 매출은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 같은 업황 전망이 삼성전자 실적에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삼성전자의 시장 대응 전략에 따라 D램 가격 하락이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기업은 현물 거래보다는 대형 거래선과 계약거래를 많이 한다"며 "대형 거래선의 경우 PC용 D램 보다 서버용나 모바일, 그래픽 D램 등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D램 가격 하락 전망이 실제 비즈니스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