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장 "정영학 녹취록 `그분` 정치인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지검장 "정영학 녹취록 `그분` 정치인 아냐"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의 핵심 증거물로 알려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에 언급된 '그분'에 대해 "'그분'이라는 표현이 한 군데 있지만, 정치인을 이야기하는 건 아니다"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그 인물을 특정하는 건 아니고, 다른 사람을 지칭해서 하는 표현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계사 녹취록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 지분의 절반이 '그분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대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그분'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지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이 지검장은 이를 두고 "언론에서는 김모씨(김만배)가 저런 부분을 말했다는 전제로 보도가 되고 있는데, 저희가 알고 있는 자료와는 사뭇 다른 측면이 있다"면서 "저희가 파악하지 못한 다른 새로운 자료를 언론이 가졌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김만배 씨는 이날 법원 영장 심사에 출석하면서 '그분' 발언에 대해 "'그분'은 전혀 없고, 사실 그런 말을 한 기억도 없다"며 "천화동인 1호는 제가 주인"이라고 주장했다.

문혜현기자 mo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