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격 짓밟아, 정치할 자격없어" 해단식서 작심 비판한 이낙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격 짓밟아, 정치할 자격없어" 해단식서 작심 비판한 이낙연
14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대선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게 패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4일 캠프 해단식에서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경선 과정에서 서운함을 공개적으로 토로한 발언으로, 경선 과정에서 생긴 갈등의 후폭풍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동지들에게 상처 주지 말아야 한다.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면서 "요즘 저건 아닌 듯싶은 일들이 벌어져 제 마음에 맺힌 것이 있어 이 정도만 표현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전날 경선 결과 수용을 선언하기는 했으나 경선결과 발표 당시에는 사실상 두문불출하면서 동시에 경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는 등 강하게 반발해왔다.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해단식에는 박광온·전혜숙·최인호·신동근 ·김철민·박정 ·오영환·이영훈·양기대·윤영찬·배재정 등 캠프 인사를 비롯해 60여명이 모였다.

이 전 대표는 "몇 가지 여러분께 부탁을 드린다. 국민과 당원 앞에 겸손해 달라"며 "경선 과정에서 여러분과 생각을 달리했던 분들께도 똑같은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저는 어른이 된 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면서 "제게 펼쳐질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이재명 후보와의 원팀 구성 방안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오늘은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웃음기 없이 덤덤한 표정으로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포옹하며 일부는 등을 토닥였다.

이날 이 전 대표가 그간의 불편함을 토로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당무위가 '무효표 처리' 취소 요구를 이른바 '박수 추인'으로 기각한 데다 송영길 대표가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의 문자 항의에 대해 "일베 수준"이라고 작심 비판한 것 등을 직접적인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나아가 김어준 씨 등 친여성향의 인물들도 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 측에 선 듯한 인상을 주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 측은 김 씨가 자신의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16대 민주당 경선에서도 사퇴한 후보의 표를 다 무효 처리했다. 결과가 뒤바뀌는 건 법률적으로 매우 어렵고 정치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하자,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김 씨의 부정확하고, 부적절하며, 특정 정파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이 공영방송 전파를 통해 국민에게 가감 없이 전달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판한 적이 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 또한 경선 결과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이날 법원에 내는 등 경선 갈등 후폭풍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