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증권 보관액 분기 최대치 기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외화증권 보관액 분기 최대치 기록
최근 5개 분기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 예탁결제원 제공

국내 투자자들의 외화증권 보관금액이 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예탁원을 통한 투자자들의 외화증권 보관금액이 3분기 기준 897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직전 분기 889억2000만 달러 대비 0.9% 오른 수준이며, 분기 기준 역대 최고 규모다.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1001억2000만 달러로 전분기 1036억4000만 달러 대비 3.4% 줄었다.

보관금액 종류별로는 외화주식이 666억9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1.2% 늘었고, 외화채권은 230억3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0.04% 줄었다.

시장별로는 미국이 전체 보관금액의 63.3%로 가장 높았고, 미국을 포함한 유로·홍콩·일본·중국 등 상위 5개 시장이 전체 보관금액의 97.9%를 차지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 101억6000만 달러, 애플 39억3100만 달러, 아마존 20억1800만 달러 등 나스닥 기술주와 나스닥 대형주 추종 상장지수펀드(ETF) 등이 보관금액 상위권을 차지했다.

결제금액에서는 외화주식이 812억6000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2.6% 늘었고, 외화채권은 188억6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22.7% 감소했다.

시장별로는 미국이 전체 결제금액의 76% 비중을 나타냈고, 상위 5개 시장이 전체 결제금액의 99.2%를 차지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 애플, 아마존 등 결제금액 상위 10개 종목 중 9개가 미국 주식이었다.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