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승복’ 표현 썼다가 이낙연 지지자들에 폭격 당해…“넌 이제 아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승복’ 표현 썼다가 이낙연 지지자들에 폭격 당해…“넌 이제 아웃”
트위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 것을 두고, '승복'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지지자들은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을 불태우거나, 쓰레기통에 던지면서 "넌 이제 아웃"이라고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들만 볼 수 있게 설정한 글에서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습니다"라며 "제안 하나 올립니다.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립시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SNS상에서 논란이 일자, 조 전 장관은 '승복'이라는 표현을 '수용 선언'으로 바꿨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자신들을 저격한 것이라며 크게 반발했다. 특히 이들은 조 전 장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 것이라고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조국, ‘승복’ 표현 썼다가 이낙연 지지자들에 폭격 당해…“넌 이제 아웃”
페이스북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조국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을 훼손하며 분노의 감정을 표출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조국의 시간'을 가스불로 태우는 사진을 게재한 뒤 "안녕히 가세요"라고 적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찢겨진 '조국의 시간' 표지 사진을 올린 뒤 "조국이 드디어 이재명 지지선언했네.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고 썼다.

한 네티즌은 조 전 장관 페이스북에 게시물에 "내가 너 응원하려고 서초동 다녔냐. 변호사비 도움 되라고 책 50권 샀냐. 본색 드러내서 고맙다. 넌 이제 아웃이다"라는 댓글과 함께 갈기갈기 찢긴 '조국의 시간' 책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글을 현재 숨김 처리한 상태다. 그러나 그를 향한 비판은 계속되고 있다. 이날 트위터에는 "지금 돌이켜 보면 조국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큰 걸림돌이었다. 우리 편이 없다", "(조 전 장관의) 제안 거절합니다", "오늘로 장관님 지지 철회합니다" 등의 글이 오기도 했다.

한편, 전날 이 전 대표는 민주당 당무위원회가 대선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기각하자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 저는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며 "당원 동지 여러분, 경선에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 그 점이 저는 몹시 걱정된다"며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