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텃밭 가나요? 집에서 꽃·채소 키워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직도 텃밭 가나요? 집에서 꽃·채소 키워요
LG전자가 14일 출시한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

LG전자가 꽃·채소·허브 등 다양한 식물을 누구나 손쉽게 키우고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을 14일 출시했다.

LG 틔운은 식물을 길러본 경험이 없는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복잡한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식물생활가전이다. 사용자는 LG 틔운의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은 후 문을 닫기만 하면 꽃, 채소 등 원하는 식물들을 편리하게 키울 수 있다.

LG 틔운은 위·아래 2개의 선반을 갖췄으며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할 수 있어 한 번에 6가지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씨앗키트에는 씨앗, 배지 등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여러 요소들이 일체형으로 담겨있다. 각 씨앗키트마다 10개의 홀에서 씨앗이 발아해 최대 60개의 모종을 동시에 기를 수 있다. 계절에 관계없이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이 가능하며 꽃은 약 8주 동안 자란 후 꽃을 피운다.

LG전자는 꽃 3종, 채소 12종, 허브 5종을 포함한 총 20종의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이고 향후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은 생장 환경조건이 비슷한 식물 3종을 테마별로 결합한 씨앗키트 패키지를 선택해서 구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3가지 꽃 씨앗으로 구성된 '컬러 오브 러브(Colors of Love)' △겨자채 등 색다른 식감의 샐러드를 즐길 수 있는 '마이 샐러드 플랜(My Salad Plan)' △페퍼민트 등 편안한 향기를 담은 '피스 인 유(Peace in You)' 등 7가지 씨앗키트 패키지를 우선 출시했다.

'LG 씽큐(LG ThinQ)' 앱과 LG 틔운을 연동하면 모바일 기기를 통해 LG 틔운 속에서 자라고 있는 식물의 성장 단계와 환경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 LG 씽큐 앱에서 필요한 시점에 알림을 주면 물과 영양제를 보충하면 돼 편리하다.

LG틔운은 네이처 그린, 네이처 베이지 등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고가 기준 149만원이다. LG전자는 이날부터 31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 매장과 LG전자 홈페이지 등에서 LG 틔운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예약주문 고객은 다음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배송 받으며, 씨앗키트 추가 증정 등 다양한 혜택도 있다.

LG전자는 최적의 식물 재배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LG 틔운에 LG 생활가전의 기술력을 집약시켰다. LG 디오스 냉장고의 핵심 기술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이용한 정밀 온도 제어 및 정온 기술, LG퓨리케어 정수기의 급수 제어 기술, LG 휘센 에어컨의 공조기술과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기술을 기반으로 한 통풍 환기 시스템 등이 활용됐다.

LG전자는 LG 틔운에서 성장한 식물을 옮겨 사무실 책상 위나 침대 협탁 등 고객의 일상 속에서 보다 가깝게 감상할 수 있는 액세서리인 'LG 틔운 미니'도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신상윤LG전자 스프라우트 컴퍼니 대표는 "집에서 원하는 꽃을 키우고 채소를 수확하면서 식물이 주는 편안한 분위기와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LG 틔운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아직도 텃밭 가나요? 집에서 꽃·채소 키워요
LG전자가 14일 출시한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