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2년째 국내선 시장 점유율 1위…재도약 준비 순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주항공은 2년 연속 국내선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면서, 포스트 코로나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서비스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국내선 여객은 2110만7215명으로, 이 가운데 19.8%인 417만9510명이 제주항공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선을 운항하는 11개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수송규모로, 2위와 수송객 수는 42만1791명, 시장점유율로는 약 2% 포인트 차이가 난다.

제주항공은 지난해에도 432만5144명을 수송해 17.2%의 시장점유율을 기록, 국내선 수송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와함께 제주항공은 지난해 12월 국적 항공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무착륙 관광비행을 시작했고 지난 9월 말까지 50여 차례 운항해 약 70% 중반의 탑승 실적을 기록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환경이 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시장을 이끌어 가는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조금씩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이용자의 편의를 높여 줄 차세대 여객서비스시스템(PSS) 도입과 투자도 지속적으로 하는 한편 유상증자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으로 안정적인 회사 운영의 기틀을 갖춰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제주항공 “2년째 국내선 시장 점유율 1위…재도약 준비 순항”
제주항공 월별 국내선 수송 실적. <제주항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