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모바일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넵튠, 모바일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 확보
넵튠이 모바일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를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퍼피레드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서비스된 3D 소셜 서비스 '퍼피레드'의 개발사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을 모태로 지난해 설립됐다.

퍼피레드는 오는 12월 CBT(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목표로 모바일 메타버스형 SNG(소셜네트워크게임) '퍼피레드M'을 개발 중이다. 2004년부터 2016년까지 3D 커뮤니티형 SNG를 서비스해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디자인과 소셜 요소들을 적용한다. 모바일 기기를 기반으로 가상공간 내 유저의 다양한 활동을 현실세계와 보다 자연스럽게 연결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아바타 커스터마이징과 공간 꾸미기, 브랜드 마케팅이 가능한 다양한 테마 공간 등 메타버스형 서비스에 필수적인 요소들도 갖춘다는 구상이다.

특히 메타버스 내 모든 기능을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형태로 개발해 서비스 확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3D 관련 다수의 기술 특허도 보유하고 있어 디테일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과 고저 차까지 나타낼 수 있는 지형, 건물, 시가지 등 다양한 공간배치가 가능한 개인 영역뿐만 아니라 놀이동산, 박물관, 전시회, 콘서트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용 공간 구성도 용이하다.

이용수 퍼피레드 대표는 "퍼피레드는 제작·운영 노하우와 트랜드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가지고 있다"며 "넵튠과 함께 선도적인 글로벌 메타버스 플래폼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추세가 지속되면서 메타버스 시장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향후 퍼피레드M과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들을 통해 사용자가 가상공간에서 사회, 경제, 문화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단계로까지 확장될 수 있도록 여러 시도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